광고
정치경제사회문화교육환경스포츠건강포토지역칼럼동영상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
편집  2019.08.24 [07:03]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충곤 화순군수, 비리 사건 “군민께 죄송하고 부끄럽다” 사과
1일 열린 7월 정례조회에서 공개사과
 
남도뉴스 기사입력  2019/07/02 [09:24]

 구충곤 화순군수, 비리 사건 “군민께 죄송하고 부끄럽다” 사과
1일 열린 7월 정례조회에서 공개사과

구충곤 화순군수가 1일 오전 군청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7월 정례조회에서 산림공사 비리 사건과 관련 공개 사과했다.

구 군수는  “우리 군민 여러분, 공직자 여러분, 죄송합니다”라며 “군수가 군수답지 못했습니다, 군정을 잘 살피지 못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저에게 군정을 이렇게 펼치라고 당선시켜 주신 것이 아니실 텐데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라며 고개를 떨궜다.

구 군수는 말을 잇지 못하고 회한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구 군수는 “이런 사태를 큰 교훈으로 삼아, 현재는 미움받는 군수지만”이라고 말한 뒤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훔쳤다.

마음을 진정시킨 뒤 구 군수는 “앞으로 사랑받는 군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다짐하며 “장마철 우리 농민들께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해 주십시오”라고 공직자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구 군수는 정례조회에서 공개 사과에 나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구 군수는 “그동안 자책을 많이 했습니다, 반성도 많이 했습니다”라며 “계속 자책만 하고 있는 것은 군민 여러분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 구충곤 군수 발언 전문  ]

우리 군민 여러분, 공직자 여러분, 죄송합니다.

군수가 군수답지 못했습니다. 군정을 잘 살피지 못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저에게 군정을 이렇게 펼치라고 당선시켜 주신 것이 아니실 텐데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그동안 자책을 많이 했습니다. 반성도 많이 했습니다.

계속 자책하고만 있는 것은 군민 여러분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사태를 큰 교훈으로 삼아, 현재는 미움받는 군수지만,
앞으로 사랑받는 군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장마가 시작됐습니다. 농번기에 우리 농민들께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해 주십시오. 감사원(정기) 감사가 있는데, 별 탈 없이 잘 받도록 준비해 주십시오

 


기사입력: 2019/07/02 [09:24]  최종편집: ⓒ nd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전남 화순군 화순읍 진각로41 ㅣ 대표전화 : 061)371-4600 ㅣ 팩스 : 061)371-4601
Copyright ⓒ 2005 남도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00081 등록일자 2008년 08월 05일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 및 편집인 : 한민석 ㅣ 청소년 보호책임자 : 한민석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 메일 : namdonews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