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경제사회문화교육환경스포츠건강포토지역칼럼동영상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
편집  2018.08.18 [11:06]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평당의 "민주당 출마자의 자라탕 파티" 운운은 터무니없는 정치공세!
- 선관위 불법선거를 적발하거나 확인한 바 없어-
 
남도뉴스 기사입력  2018/06/05 [10:26]

민평당의 "민주당 출마자의 자라탕 파티" 운운은 터무니없는 정치공세!
- 선관위 불법선거를 적발하거나 확인한 바 없어-
신정훈 민주당 전남도당 선대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4일 민주평화당 대변인의 '호남판 제2의 초원복집사건'이라는 논평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하 전문
민평당 최경환 대변인의 논평에서 민주당 전남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저와 지방선거 출마자들의 향응제공이 선관위에 발각된 것처럼 호도하면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지역인사 수십명이 자라탕 파티에 참석했고, 파티 상에 올라온 자라탕과 술, 고기 비용만 수백만원 상당이라고 한다"고 전하면서 선관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안방에서 궁지에 몰린 민평당이 '선거와 전혀 관계없는 개인적 모임을 왜곡한' 일방적 주장이며, 선관위도 불법선거에 대한 어떠한 확인도 없었다는 점에서 민평당의 주장은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당의 자작극으로 판명된 '제보자료 조작사건'의 재판(再版))에 불과합니다.
첫째, 이번 자리는 저의 인척관계인 오형렬 이양면 번영회장이 개인주택에 저와 함께 지역의 선후배를 초대하여 경선탈락을 위로하고 환담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친목의 자리였으며, 특정인을 지지하기 위한 선거와는 전혀 무관한 자리였습니다.
둘째, 저를 제외한 참석자 대부분이 지역 선후배로서 10여명 내외의 숫자가 참석했으며, 제공된 소위 자라탕이라는 음식도 별도의 첨가재가 없는 평범한 닭요리 음식으로 수십명이 참가했다거나 수백만원의 파티라는 말은 터무니 없는 허위사실입니다.
셋째, 모임의 중간에 화순군수 후보와 도의원후보 등이 참석했으나 덕담수준의 의례적인 인사 이외에 선거운동과 관련된 논의나 불법적인 선거행위가 없었다는 점에서 조직적인 관권선거를 의미하는 초원복집 사건운운은 민평당 다운 과대망상에 불과합니다.
이와 같이 최소한의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민평당의 아니면 말고 식의 마타도어에 개탄하며 시민의 평범한 일상을 왜곡하고 침소봉대하는 조작행위에 대해서 민평당의 즉각적인 사과와 중단을 촉구합니다.
2018. 6. 5
민주당 전남도당 선거대책위원장 신정훈




기사입력: 2018/06/05 [10:26]  최종편집: ⓒ ndnews.co.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배너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전남 화순군 화순읍 진각로41 ㅣ 대표전화 : 061)371-4600 ㅣ 팩스 : 061)371-4601
Copyright ⓒ 2005 남도뉴스. 등록번호 전남 아 00081 등록일자 2008년 08월 05일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 및 편집인 : 한민석 ㅣ 청소년 보호책임자 : 한민석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 메일 : namdonews1@hanmail.net